Skip Navigation

국방소식

언론보도 바로보기

“군 골프장 현역․예비역 부인들 득실...”관련 국방부 입장

   5. 23일자 매체의군 골프장 현역·예비역 부인들 득실··· 치킨값 수준 2만원에 입장제하의 보도에 대한 국방부 입장임.

 

□ 「당초 목적에서 벗어난 대상들에게 혜택을 주느라 군 골프장은 민간인 이용자를 받아야 하는 사실상의 상업성 골프장으로 전락보도와 관련,

 

   ○ 군인복지기본법제대군인지원에 관한 법률 현역

        및 예비역의 배우자도 동일한 이용대상으로 규정하고 있으며,

   ○ 복지·체육시설의 효율적인 운용을 위해 민간인에게도 이용하게 할

       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사항임.

      * 1일 지역주민의 날을 선정하여 지역주민에게 편의 제공

 

간부 부인·퇴역장교만 득실, 군인들의 체력단련장이름 무색  하다는 보도내용과 관련,

 

   ○ 현역은 휴가 및 주말에만 운동이 가능하며, 연간 안보상황과

       관련하여 골프운동이 제한되는 기간이 많아, 평일 주중에는 예비역,

      기타회원, 민간인이 주로 이용하고 있음. 따라서 현역의

      골프운동은 여건상 제한이 많아 이용률이 저조할 수밖에 없는 상황임.

 

□ 「군인 복지라는 미명 아래 막대한 세금이 일부 장교 출신 등을 

     위해 쓰이는 것 이라는 보도내용과 관련,

 

   ○ 군 골프장은 국가예산으로 운영되는 것이 아니라 골프장 운영에서

       발생되는 수입금을 재투자하여 운용하고 있음.

   ○ 골프장 수입금은 시설보수·유지, 운영요원 인건비, 시설 관리비

       등으로 지출되는 외에, 수익금은 체육시설(풋살장) 건립과

      병 생활관 정수기 임차료 지원, 병 전우사랑보험 지원 등

      장병 복지사업을 위해 전액 사용되고 있음. ////

 

 

 

2016. 5. 23.()

국방부 대변인

 

첨부파일

  
언론보도 바로보기 페이지 만족도 평가
대표전화 :
1577-9090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?

의견쓰기